김동연 경제부총리 "최저임금, 지역별 차등 적용 검토하고 있다"

김영호 기자 | kyh3628@hanmail.net | 입력 2018-10-03 11:3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가 최저임금을 지역에 따라 다르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역마다 물가나 환경이 다른데 최저임금을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이 옳으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최저임금과 관련해 지역별 차별화에 대한 것도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가 내부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 폭을 일정한 범위에서 지방에 결정권을 주는 것을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고려해 최저임금을 만원까지 올리는 데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