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태풍「미탁」피해 납세자에 신속한 세정지원

10월 부가세 예정신고‧ 납부기한 최대 9개월까지 연장
세무조사 진행중인 피해기업 연말까지 세무조사 중단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9-10-04 13:42: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 대해 신고.납부기한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의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하기로 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 부가가치세(10월 예정신고) 등 신고납부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하고, 이미 고지된 국세의 경우에는 최대 9개월까지 징수를 유예하며, 현재 체납액이 있는 경우 압류된 부동산 등에 대한 매각 등 체납처분의 집행을 최장 1년까지 유예한다.

 

또한, 국세 환급금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최대한 기일을 앞당겨 지급하고태풍 피해로 인해 사업용 자산 등을 20% 이상 상실한 경우 현재 미납되었거나 앞으로 과세될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그 상실된 비율에 따라 세액을 공제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태풍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 대하여는 원칙적으로 연말까지 세무조사 착수를 중단하고, 현재 세무조사가 사전통지되었거나 진행 중인 경우에는 납세자의 신청에 따라 연기 또는 중지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부과제척기간 임박 등 불가피한 경우 제외된다.

 

납부기한 연장 등 세정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관할 세무서에 우편.방문에 의해 신청하거나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여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은 자연재해,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세정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성실하게 납세의무를 이행하다가 일시적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하여는 법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세정지원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