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 '세무서장 회의' 어려운 지역경제 감안 적극적 세정지원 시달

근로장려금 수혜 사각지대 없도록 취약계층 발굴에 만전
고의·지능적 탈세엔 엄정대처...조사절차는 철저히 준수
이재환 기자 | hwankukse@hanmail.net | 입력 2019-01-31 17:06: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지방국세청은 31일 8층 회의실에서 권순박 청장을 비롯한 지방청 국.과장과 14개 세무서장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국세행정의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한 세무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권순박 청장은 어려운 지역경제 사정을 감안하여 경영여건이 어려운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세무조사 제외,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올해부터 근로.자녀장려금 지급요건 완화로 대상이 크게 확대됨에 따라 장려금 수혜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영세사업자.일용근로자 등 취약계층을 적극 발굴하여 지원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대다수의 성실납세자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고의적.지능적 탈세와 세법질서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조사절차는 철저히 준수하되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처하여 성실납세문화가 확고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권 청장은 세정현장의 실질적 변화를 주도하는 세무서 중간관리자 역할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납세자의 불편, 고충사항을 진정성 있게 경청하고 실질적 해결방안을 강구하는 등 국민의 기대와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소통역량과 혁신역량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앞서 각 세무서 업무지원팀장을 소통리더로 임명하는 ‘소통리더 임명장 수여식’과 소통우수사례 및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재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