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국제대회 출전한 황성훈 세무사

“납세자 권익보 호도 세무사가 강인해야 지켜내죠”
지난 3일 뉴질랜드 국제대회 참가 ‘죽음의 코스’완주
정영철 | news@joseplus.com | 입력 2018-03-08 11:31: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당한 과세 및 조세불복사건을 자주 접하다보니 체력의 한계를 느껴 강인한 체력을 길러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그리고 혈기 왕성한 학창시절에 도전해보고 싶었던 운동종목이기도 하구요”  

 

많은 운동가운데 신체조건이 제대로 갖추진 철인(鐵人)이나 가능한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를 왜 선택했느냐는 질문에 황성훈 세무법인 한맥 대표세무사는 이렇게 답했다. “철인3종 운동을 시작한 이후 약체였던 체력이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세무사일이 재미있고 연구에 대한 몰입도도 훨씬 높아 졌습니다.”  

 

 

그러면서 황성훈 세무사는 “‘체력이 국력이다’라는 말이 있듯 납세자권익 보호가 제대로 지켜지려면 세무사의 체력이 강해야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철인3종경기는 △아이언맨코스(수영 3.8Km, 자전거 180.2Km, 런 42.195Km) △하프코스(수영 1.9Km, 자전거 90.1Km, 런 21.097Km) △올림픽코스(수영 1.5Km, 자전거 40Km, 런 10Km로 나뉜다.  

  

황 세무사가 철인3종 경기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2015년 7월부터다. 첫 출전무대는 대한트라이애슬론 연맹이 강원도 삼척에서 개최한 철인3종 하프코스 대회였다. 자신의 체력과 정신력, 의지를 시험해 보는 좋은 계기였다. 그는 첫 출전에서 완주에 성공하며 자신감을 얻었다.
       

 

          

                     "각종대회 60회 출전 50 대전반부 전국 3위"
 

그는 3년동안 국내에서 개최되는 대회에는 빠지지 않고 출전해 모두 60회 출전 기록을 세웠다. 이렇게 땀 흘린 결과 50대 전반부(50~54세)에서 전국랭킹 3위에 올라있다.  

 

황 대표는 지난3일 뉴질랜드에서 개최되는 국제 아이언맨 대회에 참가했다. 완주 만해도 대성공이라는 풀코스(수영 3.8Km, 자전거 180.2Km, 런 42.195Km)는 ‘죽음의 코스’라고 불리우고 있다, 성적은 30위를 차지했지만 그는 완주에 만족했다.
          

 

                    간편 세무도우미 ‘Tax navi앱'개발 1만회원 확보
                                     ‘GS25’ 편의성 비용절감 인정,1천여 가맹점 위탁  

 

황성훈 대표는 세무대학을 졸업한 인재로 영세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세무전산화에도 앞장 서왔다. 2년 전 황 대표가 개발한 'Tax navi앱‘은 업그레이드를 거듭해 간편 세무업무수행을 완벽하게 처리하고 있다. 자영업자 및 세무사들의 핸드폰에 택스나비 앱을 장착한 가입회원수가 1만명을 넘었다. 

  

이 시스템은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이 간이영수증 등 전산화되지 않은 증빙을 핸드폰으로 세무사사무실에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사용해본결과 ▲종이증빙 수집의 번거로움 해결 ▲수취비용 절감 ▲실시간 증빙수집 및 원거리 고객관리에 유용 ▲담당자 핸드폰에 알림기능이 있어 팩스에 비해 즉시 수신확인이 가능 하는 등 납세자들이 간편하고 편리하게 만든 프로그램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프랜차이즈 업체 및 재래시장 등 집단상가 입주업체들에 대한 집중관리에 활용도가 높다. 실례로 편의점 ‘GS25'에서 가맹점 1천여곳의 세무관리를 최근 위탁해 왔다. 황 대표는 ’택스나비‘의 나비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기뻐했다. 택스나비 앱은 증빙전송시스템 뿐만 아니라 공지사항 및 세무이슈 노무이슈 등을 같이 담아 실시간으로 보내 납세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 세무조사 이것만 알면된다’책 한달만에 완판
                                 생생한 조사사례 쉽게 풀어써 납세자들 열독  

 

 

황 대표의 열정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지난해 9월 ‘세무조사 이것만 알면 된다’를 책을 출간해 초판 2000부가 한달만에 완판 되는 진기록을 세웠다. 세무전문 서적이 이렇게 짧은 기간에 매진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 책 역시 전문가에 포커스를 맞추지 않고 납세자들이 세무조사에 대한 본질을 알게 되면 쉽게 대처할 수 있도록 ‘더 이상 세무조사 걱정하지 말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특히 이 책은 국세청에서 세무조사를 어떻게 진행하는 지에 대해 풍부하고 생생한 사례들을 쉽게 풀이해 납세자들이 열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영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