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이 필요한 시간에만 선택적으로 보장받자

KB손해보험, 국내 최초 온디맨드방식 시간제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출시
배달의민족·스몰티켓과 시간제 배달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지원 위한 MOU 체결
김희정 기자 | kunjuk@naver.com | 입력 2019-11-06 12:33: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6일 국내 최초로 온디맨드(On-demand, 스위치 또는 On-Off 보험이라고도 함)방식을 적용한 시간 단위의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을 출시했다.

 

이를 위해 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KB손해보험 상품총괄 김경선 부사장을 비롯하여 우아한청년들(배달의민족 라이더스서비스 운영사) 윤현준 대표, 스몰티켓의 김정은 대표 및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간제 배달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지원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하고 성공적인 사업모델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  왼쪽부터 KB손해보험 김경선 부사장, 우아한청년들 윤현준 대표와 스몰티켓 김정은 대표가 시간제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업무제휴 엽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에 KB손해보험이 출시한 시간제 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은 임시 배달업종사자에 대한 위험보장방안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대표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온디맨드 보험영역의 스타트업 회사인 스몰티켓(대표 김정은)’을 포함한 3사 간 협업으로 개발되었다. 특히 이 상품은 인슈어테크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공유경제에 맞는 혁신 상품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최근 배달앱 시장이 커지면서 임시 배달업종사자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 이들의 운행 중 사고를 전용으로 보장하는 보험상품은 없는 실정이다. 이에 임시 배달업종사자들은 비싼 보험료를 내고 1년짜리 유상운송보험을 가입하거나 사용 용도에 맞지 않는 가정용 이륜차보험만 가입해 사고 시 보상받지 못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되어 왔다.

 

이러한 위험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개발된 이 상품은 국내 최초로 보험이 필요한 시간 동안만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된 온디맨드 방식의 시간 단위 상품이다. 또한 배달 및 택배 업무(유상운송)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기존에 본인이 가입한 가정용이륜차보험에 보험료 할증 등의 불이익이 전가되지 않도록 하여 가입자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 한 것 등이 주요 특징이다.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는 그동안 높은 보험료로 인해 보험가입이 어려웠던 택배 및 배달업종사자 분들에게 보험이라는 안전장치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었다앞으로도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 업체들과의 제휴를 통해 상생을 도모하고 나아가 더 나은 사회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희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