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투자금융지원시스템」 개발 완료

전과정 통합관리로 효율적인 자산관리와 신속한 의사결정 지원
김시우 기자 | khgeun20@daum.net | 입력 2018-11-27 11:35: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유윤대 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이 투자금융지원시스템 개발 프로젝트 완료 보고회를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다섯 번째부터 허병희 IT금융부장, 유윤대 부행장, 이헌구 투자금융부장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27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투자금융지원시스템」 개발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농협에 따르면, 「투자금융지원시스템」은 효율적인 자산관리체계 구축과 신속한 경영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딜소싱(투자처 발굴) 단계부터 사후관리 단계에 이르는 전 과정을 통합관리하는 시스템으로 각종 자료를 집중화해 데이터를 축적하여 활용하고, 실시간으로 투자금융 자산과 실적현황을 모니터링 한다.


특히, 기존의 차주/계좌단위 관리체계에서 사업단위 관리체계로 단위를 전환구축하며, 사업관리 및 운영 부분에 대하여 현재 BM특허 출원 과정에 있다. <※ BM특허(Business Model Patent): 정보시스템(컴퓨터, 인터넷, 통신기술 등)을 활용한 혁신적인 경영이나 마케팅기법에 부여하는 특허>

「투자금융지원시스템」은 내년 금융지주 차원으로 확대개발할 계획으로 향후 농협금융 계열사간 시너지 확대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급변하는 금융시장에서 생존을 위해 IB 강화는 필수로 투자금융지원시스템은 농협은행 투자금융이 선도적인 지위를 확보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향후 빅데이터와 접목해 활용도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고도화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