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보증서담보대출 3종 출시

보증기금에 특별출연해 820억원 규모로 기업 운전자금 금융지원
김시우 기자 | khgeun20@daum.net | 입력 2019-03-26 14:45: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과 「일자리기업 등 보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보증서담보대출 신상품 3종 「일자리기업론」과 「사회적기업론」, 「자영업자론」 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신상품 3종은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NH농협은행은 보증기금에 약 57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은 이를 재원으로 보증서를 발급하여 총 82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 지원한다.


「일자리기업론」의 지원대상은 ▲일자리창출(고용증대)에 기여한 기업 ▲창업 7년 이내 기술창업기업 ▲2030 Start-Up 기업 ▲청년고용·창업기업 등으로, 「사회적기업론」은 ▲사회적기업(고용노동부 및 지방자치단체 인증) ▲소셜벤처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이 대상이며, 「자영업자론」은 ▲영세자영업자(매출액 5억 이하) ▲성장정체기 자영업자 ▲사업실패 후 재창업 자영업자가 해당된다.


또한, 보증기관이 발급한 보증금액 이내에서 최대 10년까지 대출 가능하고, 최대 6년간 0.2%p~0.5%p까지 보증료를 우대하며, 거래현황에 따라 최대 1.0%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번 협약으로 중소기업이 우량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든든한 동반자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농협은행은 7년 연속 사회공헌 1위 은행으로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사회적기업 : 영리기업과 비영리기업의 중간 형태로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및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기업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