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개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8월 31까지 연장

올해의 경우 6월 1일까지 신고만 하고 납부는 8월 31일까지 늦춰
신고대상 700만 납세자 전체에 대해 지원키로 全지자체장 합의
김희정 기자 | kunjuk@naver.com | 입력 2020-04-09 19:29: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5월 종합소득에 대한 개인지방소득세의 기한을 연장하여 납세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4차 비상경제회의(’20.4.8.) 방안 발표 관련해>

 

종합소득에 대한 개인지방소득세 납세의무가 있는 자는 당초 61일까지 신고·납부해야 하지만, 올해의 경우 61일까지 신고만 하고 납부는 831일까지 연장한다. 다만, 신고기한과 관련해서는 특별재난지역은 1개월, 직접피해자는 3개월을 직권 또는 신청에 의해 연장되며, 그 외 피해를 입은 자에 대해서는 신청 시 최대 3개월까지 연장된다. 신청은 5월 중 ARS* 전화 한 통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다.

* ARS 번호는 추후 확정시 별도 홍보

 

 

이번 결정은 범정부차원의 신속하고 통일된 연장지원을 위해 국세청과 지원내용을 협의하면서, 지자체장의 사전동의를 받아 추진되었다.

 

한편, 5월 확정신고 시 방문민원에 대한 신고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국세청과 협업하여 올해부터는 세무서 외에 전국 지자체에서도 국세와 지방세를 한 번에 신고할 수 있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이번 기한연장이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 주는 지원이 되었으면 좋겠다. 5월 신고 시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국세청과 협력하여 내실있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희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