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제20대 김종갑 사장 취임 ‘투명·준법·윤리 경영’ 강조

수익성 개선위한 비상경영 추진, “공익성과 기업성의 조화와 균형을…”
박용식 기자 | park@joseplus.com | 입력 2018-04-14 09:40: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종갑 한국전력 대표이사 사장은 13일 오전 11시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20대 한전 사장으로서 경영방침과 포부를 밝혔다.

 

 

▲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신임 김 사장은 취임사에서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존의 원가절감, 투자수익성 향상 노력과 더불어 회사운영 전반에 걸쳐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 점검을 당부하면서 수익성이 구조적으로 개선되는 시점까지 ‘비상경영’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전이 공익성과 기업성이 조화롭고 균형 있게 발현되는 ‘공기업’이 되기 위해 ‘공공성’을 추구하되 ‘원가효율성(cost-efficiency)'이 있어야 하고, ’주주이익‘을 도모하되 ’국가이익‘에도 부합하는 길이어야 할 것임을 당부했다.


또 에너지전환 정책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더 노력할 것과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밀한 실행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산업간, 기술간 경계가 무너지고 융합이 일어나고 있음을 말하고 이런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엔지니어링과 R&D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아울러 한전이 대표 공기업으로서 에너지 시장을 이끌어 나감으로써 그룹사들과 함께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디지털변환이라는 새로운 메가트렌드와 신재생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일이 쉽지 않지만 한전, 발전 자회사, 그룹사가 함께 더 정확한 예측과 주도면밀한 실행으로 최소 자원으로 임무를 수행하도록 모든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전이 에너지 부문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프로젝트 이행 역량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부단한 노력을 당부했다.


그는 또 “원전수출, 기타 에너지 사업수출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고, 한전이 주도하고 있는 에너지밸리를 성공적으로 키워서 지역경제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투명/준법/윤리 경영, 환경/건강/안전경영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하고 원활한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수평적 칸막이를 줄이기 위해 과도한 의전, 불필요한 조직과 절차도 줄이고 일 중심으로 움직이는 회사가 되게 하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