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상용·임시직 근로자 임금 격차 256만원

전년 동월비 7.5% 줄어…월평균 근로시간 177시간
문미정 기자 | 11cushion@joseplus.com | 입력 2018-03-28 19:43: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 1월 상용직·임시직 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255만6000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1월 기준으로 사업체 노동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22만8000원, 임시·일용직은 167만2000원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양자 간 임금 격차는 255만6000원으로, 전년도 같은 달 276만4000원보다 7.5% 줄었다.

 

또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임시·일용직 포함)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02만4000원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9만4000원(2.3%) 줄었다.

 

월평균 근로시간은 176.7시간으로 10.5시간(6.3%) 증가했다. 농림·어업, 가사서비스업을 빼고 전 산업에 걸쳐 1인 이상 표본 사업체 2만5000곳을 조사한 결과, 지난 2월 기준 사업체 종사자 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31만5000명(1.8%) 늘어난 1750만 5000명으로 파악됐다.

 

상용직 근로자 수는 17만6000명, 임시·일용직은 9만9000명, 일정한 급여 없이 봉사료·판매 수수료 등을 받는 기타 종사자는 4만 명 각각 증가했다.

 

산업별 근로자 수 증가 현황을 보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9만2000명, 도·소매업 5만6000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3만2000명이 각각 늘었다.

 

입직자(신규·경력 취업·동일 사업체 간 이동)는 70만1000명으로, 5만7000명(7.5%), 이직자도 70만1000명으로 7만9000명(10.2%) 줄면서 노동 이동성은 감소했다. 고용계약 종료·구조조정 등에 따른 비자발적 이직자는 33만1000명으로 4만4000명(11.6%) 줄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미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