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전·월세 시장안정 위한 ‘임대사업제도 및 세제 혜택 복원 5법’ 대표 발의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가 서민들을 극심한 주거 불안에 내몰고 있어
특히 아파트 등 주요 민간임대주택 제도 폐지 따라 전·월세 대란이 발생
“전·월세 시장 안정 위해 문재인 정부가 폐지한 임대주택 제도들 복원해야”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1-09-05 11:17: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사진-대구 달성군)은 지난 3일 전·월세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등 임대사업 제도와, 세제 혜택 복원을 위한 5개 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해당 법안들이 통과되면, 문재인 정부의 2018‘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이전으로 임대사업제도 및 관련 세제 혜택이 복원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을 기점으로 임대사업자의 세제 혜택들을 폐지하거나 축소하기 시작하였고, 2020‘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에서 아파트 장기 및 단기임대주택 제도와 4년 단기임대주택, 8년 장기임대주택 제도를 폐지했다.

 

추 의원은 결국 임대주택 매물이 급감했고, 전세 가격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서울 아파트의 경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해인 20177월 대비 20217월 평균전세가격(한국부동산원)22,863만원(38,695만원61,558만원)이나 폭증했다고 주장했다.

 

·월세 시장안정을 위한 임대사업제도 및 세제 혜택 복원 5민간임대주택 특별법, 종합부동산세법, 소득세법, 조세특례제한법, 지방세법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①「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개정안을 통해 아파트 단기 및 장기임대주택 제도와 4년 단기임대주택 제도를 복원하고,

 

② 「종합부동산세법개정안을 통해서는 등록한 임대주택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 혜택을 복원한다

 

③「소득세법개정안은 양도세 중과세율(2주택:기본세율+20%, 3주택 이상:기본세율+30%) 적용배제 혜택을 복원하며 

 

④「조세특례제한법개정안은 임대소득에 대한 세액감면 혜택(단기임대주택 : 30%, 장기임대주택:75%)과 장기임대주택의 양도소득세 특별공제(10년 이상 : 70%) 혜택을 복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⑤ 「지방세법개정안은 ‘4년 단기임대주택아파트 임대주택제도를 복원하면서, 두 임대주택 유형에도 현행 10년 장기임대주택처럼 임대의무기간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감면세액에 대해 추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추경호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가 서민들을 극심한 주거 불안에 내몰고 있다. 특히 아파트 등 주요 민간임대주택 제도들을 폐지함에 따라 전·월세 대란이 발생했다라고 지적하며, “·월세 시장 안정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폐지한 임대주택 제도들을 복원하고자 한다고 법안을 발의한 취지를 강조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