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사회 사무처 조직 개편…‘2처 12개팀’→‘1처 9개팀’으로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8-12-04 12:23: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세무사회(이창규 회장)가 회무 추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본회 사무처 조직에 대한 개편을 단행했다.


한국세무사회는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사무처 조직을 현행 2처 12개팀에서 1처 9개팀으로 축소 개편하는 안을 확정했다.


한국세무사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회원서비스 강화 및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해 강도 높은 사무처 조직진단을 실시한 결과 세무사 제도개선·세법 개정을 위한 연구·법제에 관한 기능 강화와 조직 슬림화 제안에 따라 2처 12개팀을 1처 9개팀으로 축소 재편했다.


이번 조직 개편에 따라 기금관리운용팀은 업무지원팀에, 국제팀은 연구기획팀으로, 전산정보팀은 전산솔루션사업팀으로 통합 운영된다.


또한, 팀은 구분되어 있었지만 운영되지 않던 자격시험기획팀과 자격시험운영팀을 자격시험팀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인공지능 발달 등 갈수록 복잡 다양해지는 세무서비스 시장에서 연구와 법제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기존 연구기획팀은 조세연구팀과 법제연구팀으로 분할해 책임과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무처 직원 정원 역시 90명에서 현원인 84명으로 축소해 더 이상의 증원 없이 조직을 슬림화하도록 했다.


사무처 개편에 따라 상임이사 이사 직무 규정도 함께 개정했으며, 차후 조직 개편에 따른 인원 배치도 정비키로 했다.


세무사회 이창규 회장은 이사회에서 “한국세무사회를 미래발전적 조직으로 개편하기 위해 강도 높은 조직진단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를 참고해 현 조직을 기반으로 조직을 재설계하는데 중점을 뒀다”면서 “회무추진 효율성을 높이면서 안정화를 기하기 위해 1처 9개팀으로 축소 재편하고, 업역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 연구활동 강화를 위해 연구기획팀을 2개팀으로 분리 운영하도록 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회원 서비스 강화와 연구활동 확대를 위해 사무처 조직을 재편한 만큼 빠른 시간안에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나머지 부분도 잘 정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세무사회는 조직 슬림화에 맞춰 운영되지 않거나 통합이 필요한 위원회에 대한 규정도 개정해 시행했다.

현 행

개 편


<212개팀>

-사무1

ㆍ업무지원팀

ㆍ기금관리운용팀

ㆍ연구기획팀

ㆍ감리정화조사팀

ㆍ회원서비스팀

ㆍ조세정보팀


-사무2

ㆍ홍보팀

ㆍ국제팀

ㆍ전산정보팀

ㆍ전산솔루션사업팀

ㆍ자격시험기획팀(시험기획1, 시험기획2)

ㆍ자격시험운영팀(시험운영1, 시험운영2)


<19개팀>

 

ㆍ업무지원팀

ㆍ회원서비스팀

ㆍ조세연구팀(국제팀 통합)

ㆍ법제연구팀

ㆍ홍보팀

ㆍ조세정보팀

ㆍ자격시험팀 (자격시험기획팀, 자격시험운영팀 통합)

ㆍ전산솔루션사업팀 (전산정보팀 통합)

ㆍ감리정화조사팀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