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연말정산 세액 사전에 알아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개시

도서․공연 사용분에 이어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도 신용카드 소득공제 확대
스마트폰으로도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 등의 소득세 감면 내역 조회 가능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9-10-30 12:00: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근로자가 금년도 연말정산 세액을 사전에 알아 볼 수 있는「연말정산 미리보기」서비스를 10. 30.(수)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전년도 신고금액으로 미리 채워 놓은 공제 항목을 수정 입력하면 개정세법이 반영된 예상세액을 계산할 수 있고, 항목별 절세도움말(Tip)과 함께 과거 3년간의 신고내역⋅세부담 증감 추이와 실제 세부담율 자료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아울러, 다양한 연말정산 관련 정보를 손쉽고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도 동시에 개통했다.


근로자가 모바일에서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 신청 내용을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고, ▲공제 항목별 질문과 답변을 통해 공제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대화형 자기검증 서비스를 확대했으며, ▲가족관계가 전산으로 확인되는 경우 가족관계등록부를 제출하지 않아도 자료제공동의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의 편의를 위한 연말정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제공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