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올해는 경제활력 제고에 최대의 역점 둘 것”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구조개혁 위한 과제들도 차질 없이 시행 다짐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19-01-04 08:33: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3일 “올해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착근시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와 민생에 대한 성과를 내야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무엇보다 경제활력 제고에 최대의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우리 경제의 체질개선과 구조개혁을 위한 과제들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신년사 –전문-> 

 


 금융인 여러분, 반갑습니다.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하여 모두 건강하시고,
가정내 그리고 직장에서의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드립니다.

올해가‘황금돼지 해’라는 말을 들으니,
어릴 적에 금색 플라스틱 돼지저금통에 동전을 가득 모아
채워지면 은행으로 달려가곤 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지금은 시대가 많이 바뀌어
돼지저금통을 찾아보기 드물지만
금융은 여전히 富와 풍요의 상징으로서
국민들에게 ‘희망의 창구’로 남아있는 것 같습니다.

올 한 해, 국민들이 이러한 꿈과 희망을 이루는 데
금융이 좀 더 가까이에서 좀 더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 우리 경제와 금융의 역할 】

올해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착근시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와 민생에 대한
성과를 내야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무엇보다
경제활력 제고에 최대의 역점을 둘 것입니다.

활력을 찾고 심리를 회복해서 민생을 개선하는
선순환 구조를 반드시 이루어 나가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경제의 체질개선과 구조개혁을 위한 과제들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해 어려운 상황 하에서도 혁신성장을 이끌고
우리 경제의 포용성을 강화해 오는 과정에서
우리 금융의 역할이 정말 컸다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서 금융인 여러분들의 노고와 기여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에도 우리 경제의 역동성과 포용성을 높이는 데
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이 꼭 필요합니다.

실물경제 흐름을 정확히 파악하여
필요한 곳에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공급해 주는
금융의 기능이 빈틈없이 작동되도록 해야만 할 것입니다.

제가 현장을 다니며 여러 기업인들을 만나보면
아직도 ‘금융 문턱이 높다’ ‘기술금융도 미흡하다’ 등의
애로를 하소연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서민층과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금융부담 또한 여전하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이제 금융이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체질개선과 구조를 개혁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랍니다.

【 금융인 여러분에 대한 당부말씀 】

이러한 측면에서 금융인 여러분들께
다음 두가지 제언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먼저, 금융이 산업 전반의 혁신을 선도해야 합니다.

산업 혁신은 우리 경제의 활력을 제고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하며, 체질개선을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입니다.

이제 금융이 앞장서서
기업의 변화와 산업혁신을 이끌어가는데
선도적 역할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산업구조 고도화를 추진하는 주력업종과
기술과 아이디어로 도전하는 신산업에
좀 더 과감하게 지원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립니다.

모험자본, 기술금융을 확대하고
기술평가 역량도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합니다.

정부도 혁신모험펀드 등 정책금융을 통해
마중물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가겠습니다.

두 번째는 우리 금융산업 자체의 혁신입니다.

지금은 ‘디지털 혁신경쟁’ 시대입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금융혁신은
곧 이러한 디지털 혁신을 의미합니다.

금융산업은 원하든, 원하지 않던
디지털이라는 호랑이 등에 올라타 있습니다.
이제 필요한 것은 더 멀리, 더 빨리 달려 나가는 것입니다.


지난 해 금융혁신을 위한 제도적 틀이 마련되었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법」과 「금융혁신지원 특별법」이 제정되어
IT기술과 금융이 융합할 수 있는 환경도 만들어졌고,
규제특례를 통한 새로운 금융서비스 시도도 가능해졌습니다.

올해 혁신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금융인 여러분들의 지원과 분투를 기대합니다.

【 맺음 말씀 】

금융인 여러분!

금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및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지난 100년간 우리 민족의 의지와 열정으로
지금의 대한민국을 이룩한 것처럼,

앞으로 100년은 우리 금융이 중심이 되어
대한민국 경제의 새로운 100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아 함께 뜁시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