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기업 이사회 안건 16%가 '내부거래'

CEO스코어, 243개사 이사회 안건 5천955건 분석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18-03-28 08:58: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해 대기업 이사회 안건 가운데 이른바 '내부거래'와 관련한 것이 전체의 15.8%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자산 5조원 이상인 57개 대기업집단 소속 243개 상장계열사의 지난해 이사회 안건을 분석한 결과, 총 5천955건 가운데 기업 경영과 직결된 사업·경영 관련이 1천686건(28.3%)으로 가장 많았다.

 

자금조달 및 대여가 1천46건(17.6%)으로 그 뒤를 이었고 ▲인사 1천39건(17.4%) ▲특수관계자 및 주주와의 거래 939건(15.8%) ▲기타 883건(14.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내부거래에 해당하는 '특수관계자 및 주주와의 거래' 안건은 현대차그룹이 234건 가운데 94건(40.2%)으로 가장 비중이 컸다. 넥슨 35.5%(11건), 신세계 34.7%(61건), 삼성 31.2%(124건)도 30%를 웃돌았다.

 

CEO스코어는 "현대차그룹은 제철에서 완성차까지 생산 과정이 수직계열화돼 있는 데다 퇴직연금 등 금융상품을 다루는 계열사까지 있어 수의계약 비중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넥슨은 관계사 간 부동산 거래, 신세계는 복합쇼핑몰 등 건설 및 IT 인프라 구축, 삼성은 패널 개발 계약과 금융상품 거래, 임대차 계약 등이 주요 '내부거래' 안건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랜드와 한국투자금융, 대우건설, KT&G, 에쓰오일, 한진중공업 등 6곳은 내부거래 안건이 단 1건도 없었다.

 

자금조달 및 대여 관련 안건은 재무상태가 좋지 않은 그룹들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랜드는 42건의 안건 가운데 무려 71.4%(30건)가 자금조달 안건이었고, 한국투자금융(55.4%)과 동국제강(52.1%)도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