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국감] "국세청 퇴직 공무원 대형로펌·대기업 자문직 재고해야"

국세청 퇴직 공무원이 고소득 탈세자 대변인인가?
1억대 연봉 퇴직자 전 국세청 공무원-후배 공무원들 사기 꺾지 말아야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8-10-25 09:41: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17년 퇴직 후 재취업으로 억대 소득을 올려 공무원 연금이 절반으로 깎인 363명의 국세청 퇴직자 대다수가 대형 로펌, 회계법인, 세무법인, 중견 대기업 임원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3선‧성북갑‧더불어민주당)은 25일(목) 국세청 종합감사에서 “전직 세무공무원 재취업해서 억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직장은 고소득자들의 세무자문을 하는 대형 로펌이나 대기업 뿐”이라며 “재취업심사 여부를 떠나 고소득 탈세자들의 자문역을 하는 것으로 밤낮으로 세원발굴에 노력하는 후배들에게 못할 짓”이라고 질타했다.


유승희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탈세제보 처리현황> 자료에 따르면, 탈세제보로 인해 연 평균 1조3천억원 이상 추징세액을 거둬들였다. 5년간 총 추징세액이 7조217억원이다. 5년간 탈세제보 포상금으로 총 456억1,400만원이 지급되었다. <표1>


유승희 의원은 “300명이 넘는 국세청 전직 공무원들이 대형로펌과 대기업에서 고소득자들의 탈세자문역이 계속된다면 추징세액은 점점 축소될 수밖에 없고, 축소된 추징세액과 탈세제보 포상금으로 지급되는 수백억원은 결국 퇴직 공무원들의 연봉으로 환급되는 셈”이라며 “전직 세무공무원들의 대기업 행렬이 조세투명성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질타했다.


            <표1. 최근 5년간 탈세제보 처리(추징 및 포상금)현황>

구 분

추징세액

포상금 지급액

2013

13,211억원

342,400만원

2014

15,301억원

87억원

2015

16,530억원

1034,800만원

2016

12,110억원

1165,300만원

2017

13,065억원

1148,900만원

                                                                                                                     *자료제공: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