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소아암 환자 위해 5천만원 후원

소아암 어린이 이식준비물품‘나음상자’지원
김시우 기자 | khgeun20@daum.net | 입력 2018-12-14 10:10: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사진설명 : 13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서 이인기 NH농협카드 사장(왼쪽 두번째)이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처장(왼쪽 세번째)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는 지난 13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방문하여 소아암 어린이 치료를 위한 후원금 5천만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후원금은 조혈모세포 이식 수술을 앞둔 만 18세 미만의 소아암 환자와 이에 준하는 희귀난치성 질환 환자들을 위한‘나음상자’지원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 나음상자 :‘나을 수 있다는 마음’,‘나아질 거라는 믿음’이라는 뜻으로 무균실 생활에 필요한 10종의 물품과 함께 이식을 경험한 완치자 및 보호자의 응원 메세지가 담겨있다.>


이날 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NH농협카드 이인기 사장은“힘든 병마와 싸우고 있는 소아암 어린이들이 빨리 완치되어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런 뜻 깊은 나눔 활동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NH농협카드는‘나음상자’외에도 지난 2012년부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가발 ∆놀이치료 ∆문화예술체험 ∆자기성장프로젝트 등 소아암 환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작년 말 기준 누적 후원금은 약 3억 1천만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