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착수

IoT와 빅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빌딩으로 탈바꿈
김시우 기자 | khgeun20@daum.net | 입력 2019-03-13 12:16: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사진설명 :허병희 농협은행 IT기획부장(오른쪽 다섯 번째)과 김만흥 SK(주) C&C 금융/전략사업부문장(오른쪽 여섯 번째) 등 양사 임직원들이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12일 경기도 의왕 소재 NH통합IT센터에서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프로젝트로 농협중앙회 및 농협은행·농협생명·손해보험·투자증권 등의 IT자산이 집결한 NH통합IT센터는 IoT와 빅데이터에 기반하여 전산장비 및 시설관리를 수행하는 스마트빌딩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예컨대, 전산장비·개폐기 등 주요설비와 사무공간에 IoT센서를 부착해 설비의 온습도, 전력이용현황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장애요소를 사전에 감지하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한다. 또한 센터내 출입문이 열려있으면 센서를 통해 개방된 문의 위치를 운영자에게 안내하는 등 이상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이원삼 IT부문 부행장은 “NH통합IT센터에 IoT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결합해 센터운영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은행은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올해 2월 SK㈜ C&C를 주사업자로 선정해 2019년 9월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