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설법인 10만 9천개…사상 최고치 달성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모두 증가하며 11년 연속 증가
청년층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층에서 증가
김희정 기자 | kunjuk@naver.com | 입력 2020-02-11 12:31: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10일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2019년 신설법인은 전년 대비 6.7%(6,832) 증가한 108,874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9년 이후 11년 연속 증가했다.

 

특히, 2015년 이후 4년 만에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전년 대비 모두 증가 했으며, 청년층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층에서 증가해 업종, 나이에 따라 치우치지 않고 골고루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높은 증가세가 나타나 고령화 시대에 맞는 경력기반 창업이 많아지는 것으로 분석되는 한편, 가정간편식 시장의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음식료품 제조업 증가가 전체 제조업 증가를 이끌었다.

 

연도별 신설법인 추이(’08~’19)

 

 업종별로는 도소매업(23,125, 21.2%), 제조업(19,547, 18.0%), 부동산업(14,473, 13.3%), 건설업(10,619, 9.8%) 순으로 신설됐다.

 

제조업 신설법인은 19,547개로 전년 대비 3.1%(593) 증가했으며, 고무화학(381, 11.8%)이 감소했지만, 음식료품(476, 17.1%), 기계금속(151, 3.7%) 등의 호조로 증가세로 전환했다.

 

서비스업 신설법인은 ’18년 대비 11.8%(7,778) 늘어난 73,884개로 나타났다. 부동산업(4,328, 42.7%)이 다주택자에 대한 과세 강화(’18.9.13 부동산 대책)에 따라 ’19년 들어 법인설립이 크게 증가했다.

 

고부가가치 서비스업인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149, 14.8%)은 컨설팅 시장의 확대에 따라 컨설팅업을 중심으로 신규 법인설립이 늘었고, 정보통신업(554, 6.8%)ICT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2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통 서비스업인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도 전체 신설법인 증가에 기여했다.

소매업(153, 0.7%)은 소폭이지만 ’18년의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숙박음식점업(325, 18.2%)도 외국인 관광객이 늘며 ’18년에 이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건설업도 전년 대비 5.5%(550) 증가해 기존 증가세를 이어갔다.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 개정(’19.6)에 따른 건설업 등록기준 완화와 4분기 건설수주액이 증가로 전환되며 하반기 들어 증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37,164, 34.1%), 50(28,560, 26.2%), 30(22,929, 21.1%) 순으로 법인을 새로 설립했으며, 청년층(6.9%)60세 이상(13.8%)을 비롯한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30세 미만은 도소매업(383), 부동산업(146), 정보통신업(113)을 중심으로 증가해 청년들이 선호하는 전자상거래 및 ICT 산업 위주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60세 이상은 부동산업(618), 제조업(338), 광업(291) 순으로 증가해 은퇴 후 자산 및 기술전문성을 활용한 법인설립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별로는 여성 신설법인이 29,225개로 전년 대비 12.8%(3,326) 늘어났고, 남성 신설법인은 79,649개로 전년 대비 4.6%(3,506) 늘어났다.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26.8%로 전년 대비 1.4%p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3,764), 서울(760), 부산(614), 인천(523) 순으로 법인 창업이 증가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 신설법인은 67,065개이며, 전체 신설법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6%로 전년 대비 0.8%p 높아졌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20년부터 신설법인동향 통계를 지난해 4월부터 법인과 개인창업을 포괄하여 집계·발표하는 창업기업동향으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창업기업동향은 매월(기준 월 2개월 후) 온라인 홈페이지(www.mss.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업종별, 연령별, 지역별, 성별, 조직형태별(개인/법인) 창업기업의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희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