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유통능력심사도 없이 독감백신 유통사 선정한 조달청

입찰가격 70%, 신용등급 30%, 신인도 평가로만 평가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10-22 12:34: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상온 유통으로 인한 접종 중단 등 여러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조달청의 독감백신 유통사업자 선정이 매우 부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태흠 의원(사진-국민의힘, 충남 보령·서천)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유통사업자 선정은 적격심사를 통해 가격(70%)과 신용등급(30%) 등 재무적 평가로만 입찰이 진행됐다.

 

하지만 가격의 경우 입찰에 참여한 11개 업체 중 8개 업체가 동일한 가격을 써내는 등 담합 의혹이 제기됐고, 신용등급도 신용평가사로부터 통보받은 등급만으로 평가되다 보니 사업자 간 변별력도 없었다.

 

특히 백신이라는 특수 화물을 운송하는 사업임에도 운송 및 보관에 대한 세부 자격 사항은 사양서를 확인하는 데 그쳤다.

 

유통사업자 선정이 이렇게 허술한 기준과 절차를 거치다 보니 대규모 백신을 유통해 본 경험이 전무한 신성약품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조달청은 그간 국가예방접종사업 등 크고 작은 백신 유통사업을 진행했는데 과거 유통경력이나 취급 능력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 두지 않아 이번 사태를 키웠다. 이러다 보니 이번 백신 사태에 대한 책임이 유통업체를 선정한 조달청에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태흠 의원은 정부가 추진한 독감백신 사업의 접종이 중단되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라며 이번 기회에 낙찰자 선정기준 변경 등 제도를 정비해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백신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