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폐업부터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 지원

전국 30개소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본격 가동
김희정 기자 | kunjuk@naver.com | 입력 2019-11-06 12:54: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폐업하려는 소상공인이 손해를 덜 보며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나중에 재기하는 것을 돕는 폐업 및 재기 지원 전담창구인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5일 서울중부센터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이하 재기지원센터’)는 소상공인이 폐업 과정에서 겪는 정보 부족과 경제적 부담 등 어려움을 줄여주고, 이를 발판으로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치됐다.

전국 30개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 설치돼 운영되며, 각 센터에는 재기 지원 전담인력이 배치돼 소상공인의 폐업에서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종합 지원한다.  

 

* 재기지원센터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각 지역센터(소상공인지원센터) 내에 위치

 

 폐업 예정 소상공인은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폐업 관련 상담은 물론, 점포 철거비용(최대 200만원)을 지원 받아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한, 폐업 및 재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법률(법무세무노무부동산 등) 문제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을 수 있다.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은 물론 이미 폐업한 경우도 가까운 지역센터에 신청(방문 또는 팩스)하면 된다.

 

폐업 이후 취업 또는 재창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재기교육(취업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수료 후 취업활동을 할 경우 최대 100만원의 전직장려 수당을 지급한다. 재창업을 원하는 경우 재창업 업종에 대한 교육과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희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