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회, 공정거래법 위반 6개 회계법인 자체 조사 후 엄정조치·

신화·대명·삼영·지평·길인·대성삼경 등 6개 회계법인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07-23 14:04: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김영식)는 공공부문의 회계검증서비스 입찰에 담합하여 공정거래위원회의 7월 22일자 보도자료상의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를 받은 신화(과징금 1천300만원)·대명(700만원)·삼영(700만원)·지평(600만원)·길인(200만원)·대성삼경(100만원) 등 6개 회계법인에 대해 자체 조사 후 과징금의 과다를 떠나 엄정조치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한국공인회계사회는 해당 회계법인들의 공정거래법 위반행위에 대해 윤리조사심의위원회에서 철저하게 조사하고 관련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회계법인들에게 공정거래 위반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 통제를 강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공문을 23일 보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