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행정 최초 ‘가상현실(VR) 체험 공간’ 구축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1-09-10 14:41: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축사하는 이종우 관세청 차장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이하 연수원)은 관세행정 역사상 처음으로 관세행정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을 구축하고 이를 알리는 개막식을 10일 개최했다.

 

연수원 내 세관현장 체험학습관 1층에 문을 열게 된 가상현실 체험 공간은 향후 코로나일상 시대를 대비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연수원이 세계관세기구(WCO)와 협력해 추진했으며, 세계관세기구와 공동 개발한 가상현실 수입물품 검사 프로그램을 이용한 관세행정 체험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가상현실 수입물품 검사 프로그램은 생동감 있는 그림과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고품질의 콘텐츠가 특징이며, 향후 세계관세기구 회원국 세관직원들 뿐만 아니라 관세청 직원들에게도 생생한 수입물품 검사를 접할 수 있는 새로운 체험교육 기반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메타버스 : ‘가상’, ‘초월등을 뜻하는 메타(Meta)’와 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 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의 가상세계>

 

연수원은 20106월 세계관세기구 지역훈련센터(WCO RTC*), 그리고 20212월에는 지역 탐지견훈련센터(WCO RDTC**)로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4,000여명의 아태 및 아프리카 지역 세관직원들에게 선진 관세행정 기법을 전수하는 연수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전 세계의 관세행정 현대화를 지원해 왔다.

* Regional Training Center : 세계관세기구가 개도국 관세행정 능력배양활동의 지역화효율화를 위해 지정하는 교육훈련센터로, 연수원은 ’10년 정보기술 분야 특화 중심훈련센터로 선정

** Regional Dog Training Center : 지역훈련센터와 동일한 목적으로 탐지견 특화 중심 훈련센터로 선정

 

특히, 20138월에는 세계관세기구 183개 회원국 중 유일하게 관세행정 실무능력을 현장감 있게 직접 교육할 수 있는 세관현장 체험학습관을 설립해 국내외 직원들의 현장적응을 체계적으로 이끌어 주는 길라잡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이종우 차장(가운데) 강태일 능력배양국장(가운데서 오른쪽)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가운데서 왼쪽)

 

이종우 관세청 차장은 이러한 새로운 시도와 노력이 체험기반 훈련 프로그램의 발전 및 교육환경, 관세행정의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세계관세기구의 정보기술 특화 능력배양센터로서 전 세계 관세당국 및 교육부서와의 정보교류, 훈련프로그램 교환 등을 통해 교육 기반 혁신적 개선에 대한 국제적 공헌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