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인회계사회 김영식 회장, 취임 첫 화두는 ‘기업과의 상생’

취임 첫 일정으로 한국상장사협의회와 중견기업연합회 방문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06-19 15:4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사진 왼쪽부터 이병래 한국공인회계사회 대외협력부회장, 나철호 한국공인회계사회 선출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김영식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상근부회장, 정우용 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

 

한국공인회계사회 김영식 신임 회장이 18일 오후, 취임 첫 일정으로 한국상장사협의회(회장 정구용)와 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를 방문했다. 


양 기관을 방문 후 김 회장은“ 회장 취임 후 첫 일정으로 회계업계의 고객인 기업과 상생을 위해 양 기관을 제일 먼저 찾았다.”며 “회계감사를 통해 회계투명성을 높이고 기업가치도 함께 높여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