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소설로 쓴 동서양사 <1>

김종상 著/세일회계법인 대표·前부산지방국세청장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21-06-03 16:00: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20년은 전 세계 대부분의 사람들은 코로나 19”로 일생에 새로운 체험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모두 소위 방콕()”을 하는 등, 나름대로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필자의 책장에 창고에 역사 서적이 100권 이상이나 눈에 띄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읽기 시작했고 책마다 편집이나 내용이 다르고 머릿속에 일목요연하게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어서 대학시절 서브 노트하는 마음으로 정리하기 시작했습니다. 문득 이것을 내 스타일로 읽기 쉬운 역사책으로 써보기로 했습니다. 읽기 쉽게 쓴다는 것은 소설(로 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소설(형식) 쓴다는 것은 비슷한 시대적 테마별로 동, 서양, 우리나라 국사를 비교 가능하도록 하고 그것을 ()”으로 구분했습니다. 복잡하고 길고 다양한 동서양 역사, 국사를 소설처럼 써보기 위하여 그 시대 주인공인 나라와 주요 인물들로 단순화했습니다.…◀

 

 

▲ 김종상 대표

최근 읽기 쉬운 역사책으로 써내려간 소설로 쓴 동서양사<1>가 출간되어 주변사회는 물론 세정가에 이르기까지 관심을 끌고 있다.

 

저자가 밝혔듯이 이 책은 지루하지 않고 역사에 친숙하기 위해 역사의 사실(正史)을 설명(서술형)하고 그 이면사(野史)와 우리의 흥미를 유발하는 관련되는 영화 등을 이야기(대화형)로 소개하고 있다.

 

역사를 고대-중세-근세-근대-현대(5분법)로 나눈다면, 일반적인 구분은 서양사의 넓은 시간대(2000)에 존재했던 로마를 기준으로 서로마가 멸망하는 “476이전을 고대로 그 이후 동로마제국이 멸망한 “1453까지를 중세(1000)로 본다.

 

이 책 소설로 쓴 동서양사 은 그 중세를 지나서 근대(근세 포함)와 현대를 대상으로 했다. 1918년 이후 제2, 3의 산업혁명을 지나, 전자, 정보, 통신, 인공지능의 르네상스와 코로나 19 팬데믹이 한창인 2020년까지가 현대의 역사다. 이 책은 중세가 마무리되고 시작된 1450년의 그 르네상스에서 지금 현대판 르네상스가 한참인 2020년까지 570년의 역사다.

 

전문서적으로 역사서에는 필자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고 민감한 부분의 진위가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역사를 정식으로 전공하지 않은 사람으로 이 책은 필자가 역사를 읽고 느낀 것을 소설을 읽는 것처럼 편안하고 흥미있도록 정리한 것임을 밝히고 있다.

 

소설처럼 “Fiction”이 아니라 “Fact”에 기반을 두고 쓴 것이라고…" 저자는 그런 점에서 부담없이 편하게 전체적인 윤곽을 파악한다는 의미와 역사 인문서에 대한 기초 안내서(길잡이)라는 마음으로 일독해주기를 독자들이게 기대하고 있다박영사 · 568· 26.000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