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무사회, 세무사제도 창설 60주년 기념식…이사회 및 위원장 연석회의 개최

세무사법개정안 국회 통과 등 제32대 집행부가 추진할 주요회무 및 비전 제시
원경희 회장,“‘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세무사’패러다임 정립 위해 최선 다할 것”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1-09-09 16:25: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99일 세무사제도 창설 60주년 기념행사와 32대 집행부 출범식을 대신해 이사회 구성원 및 각 위원회 위원장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당초 세무사제도 창설 60주년 기념식과 제32대 집행부 출범식을 함께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고문과 상임이사, 이사 및 각 위원장들만 참석하는 연석회의 형태의 내부회의로 대체하기로 한 것이다.

 

한국세무사회 원경희 회장은 연석회의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이 땅에 세무사제도가 뿌리내린 지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날이라며 한결같이 함께 해 주신 14천 회원과, 선배 세무사에게 감사를 전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참석하지 못하였지만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협조를 아끼지 않은 정관계 및 학계 분께도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세무사회 지난 31대 집행부는 14천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불철주야 혼신의 노력을 다해왔다. 이러한 노력과 회원들의 성원에 힘입어 많은 성과를 올릴 수 있었다저를 포함해 오늘 새롭게 출범하는 32대 집행부는 국민들로부터 받은 관심과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세무사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한걸음 또 한걸음 나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연석회의에서는 향후 2년간 집행부와 함께 실질적인 회무를 집행해 나갈 각 위원회 위원장을 임명해 32대 집행부가 완전체를 구성하였고, 세무사제도와 조세제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60여 명 회원을 대표해 정문홍 도서출판위원장이 공로상을 수상했다.

 

또한 원경희 회장은 이날 연석회의를 통해 32대 집행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주요 회무내용을 밝혔다.

 

우선 세정협력의 보상과 회원부담을 덜도록 일용근로소득 등에 대한 지급명세서 제출에 대해 세무사의 지급명세서 전자제출 세액공제를 도입하고 전자신고세액공제를 개인은 400만원, 세무법인 1,500만원으로 상향하는 한편, 중소기업특별세액 감면 대상에 세무사 포함 성실신고확인세액공제 개인 200만원, 세무법인 300만원 확대 개인과 법인의 지방소득세 전자신고에 대한 전자신고세액공제 도입 협력의무에 대한 과도한 가산세 인하 등 세법개정을 반드시 이뤄낼 계획임을 밝혔다.

 

이어 회원사무소의 직원 인력난 해소를 위해 신입직원 및 경력직원의 직무능력향상을 위한 고용보험환급교육을 권역별로 실시하고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미취업자 교육 후 회원사무소 취업을 추진하며, 회원사무소 자체 신규직원 양성 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기존직원의 실무향상교육을 활성화할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세무회계 전문대학 등에 취업설명회를 개최하여 회원사무소에 취업토록 추진하고 회원사무소 직원의 경력관리를 통해 직원의 잦은 이직을 방지하도록 회무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세무사회는 불합리한 세무사징계양정규정 개정을 통해 세무사 징계를 완화토록 추진하며 청년세무사지원센터를 통해 청년 및 신규세무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회원자산인 공제기금을 회원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공제기금 증식방안을 마련해 추진토록 하고 지방세 세무대리인 도입 저지 등 타자격사의 업무영역 침해를 저지하는 등 업역을 확고히 지켜나갈 방침이다.

 

특히 원경희 회장은 기획재정위원회를 통과해 법제사법위원회에 올려져 있는 세무사법 개정안이 9월 정기국회에서 통과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는 등 신명을 다 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세무사법개정안이 9월 정기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2004년부터 2017년까지 세무사자격을 자동 취득한 변호사는 기장대행과 성실신고확인 업무는 할 수 없으며, 헌법재판소가 허용한 세무조정업무도 1개월 이상의 실무교육을 받아야 한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