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빅데이터로 사업자등록 즉시 발급률 높인다!!

11월부터 세무서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 활용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9-11-04 12:00: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업자등록 예측모델’로 ‘현장확인 후 사업자등록이 거부될 확률’ 분석
담당자에게 사전 제공 일관성 있는 기준으로 현장확인 대상 여부 판단 


국세청은 사업자등록을 신청하는 납세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세무서 직원들의 업무효율을 개선하기 위해 11월 4일부터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를 본격 활용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사업자등록 신청・정정 처리 시 세무서 담당자가 인허가, 사업이력 등 납세자의 제반정보를 감안하여 현장확인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했으나, 앞으로는 ‘사업자등록 예측모델’로 분석한 ‘현장확인 후 사업자등록이 거부될 확률’을 담당자에게 사전 제공하여 과학적이고 일관성 있는 기준으로 현장확인 대상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는 것이다.


‘사업자등록 예측모델이란, 국세청이 다년간의 사업자등록 신청・정정 처리자료를 빅데이터로 분석하여 개발한 사업자등록 현장확인 대상자 선정 관련 예측모델을 말한다.


금년 8월부터 2개 세무서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현장 확인 없이 사업자등록증을 즉시 발급하는 건수가 크게 증가하여 납세자 편의와 직원의 업무효율이 증가하는 효과가 확인되었다는 것이 국세당국자의 설명이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맞춤형 신고도움 자료 제공 등 납세서비스를 한층 더 향상시키기 위해 납세자 친화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납세자와 직원들의 의견 등을 수집하여 ‘사업자등록 예측모델’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며, 사업자등록 현장확인을 최소화하더라도, 요건 미비 또는 기타 사유로 현장확인이 필요한 경우는 철저히 선별되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