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서울 임대사업자 1위 760채 소유…3세 아이까지 임대사업자 등록

단 20명이 보유한 임대주택이 총 6,976채-1위는 서초구 임대사업자로 총 760호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10-21 20:39: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심상정 의원(사진-정의당 경기 고양갑. 국회 국토교통위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20206월말 기준 서울시 임대사업자 등록현황에 따라 개인 임대사업자 주택등록 상위 20위 본 결과 1위는 서초구 임대사업등록자로 총 760, 2위는 591, 3위는 586호를 등록, 상위 20명이 소유한 주택은 총 6,976채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심 의원실에 따르면, 민간 임대주택 업자 중 가장 어린 사업자의 연령은 겨우 3세에 불과했으며, 최연소 임대사업자는 광진, 송파, 영등포구의 3세 아이들로서 각 1채씩 등록(임대등록 최연소 사업자 20명은 33, 43, 52, 68, 78)했다.

 

 

 

6월 말 기준 전년 동기대비 임대주택 등록은 63,436(14%) 증가

- 연령대별 등록 증가는 19세 이하 69(33%), 201,257(41%), 305,501(22%), 4014,295(18%), 5019,624(16%), 60대 이상 22,690(11%)가 증가하였음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