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 영하의 날씨에 국회 앞 1인 시위

양경숙 의원 대표발의 세무사법개정안 조속한 통과 호소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0-12-29 22:07: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9일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

  

눈발이 흩뿌리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국회 기재위에 계류 중인 세무사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이 29일 국회 앞에서 1인 시위에 다시 나섰다.

 

이금주 회장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말처럼 세무사회의 세무사법 개정 노력에 지방세무사회장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면서 소관 국회의원들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한편 국회 1인 시위에 동참하여 세무사들을 위한 법개정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금주 회장은 이날 오전 1130분부터 사법시험과 변호사시험에 회계관련 과목이 없는데도 변호사가 회계업무를 하겠다고 한다변호사의 욕심을 막아 주세요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여의도 찬바람과 맞섰다.

 

또한 변호사들은 스스로의 기장, 세무조정조차 세무사에게 맡기는데 이들에게 기장대행과 성실신고확인업무 허용을 주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양경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세무사법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호소했다.


이날 이금주 회장 1인 시위에는 이창식 세무사고시회장과 심재용 세무사(총무상임이사), 최현의 세무사(비상임이사)가 함께했다.

 

이창식 세무사고시회장은 임시국회가 열리는 내달 8일까지 고시회 임원진들이 나서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며 원활한 세무행정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조속히 입법 절차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변호사(2004~2017)에게 기장대행과 성실신고확인업무를 허용하지 않는 것을 골자로 하는 세무사법 개정안은 변호사 출신 국회의원의 반대로 지난 1130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와 전체회의를 통과하지 못하고 임시국회내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29일 국회 앞에서 인천지방세무사회와 한국세무사고시회가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심재용 고시회 총무상임이사, 이금주 회장, 이창식 고시회장, 최현의 고시회 비상임이사.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