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고지석 세무사의 수필집 ‘아버지의 유산’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19-09-19 08:28: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과 한국세무사석박사회 회장을 역임 했던 고지석 세무사가 ‘아버지의 유산’이라는 수필집을 냈다. 고 세무사는 국세청에 12년을 재직한 후 세무사 사무실을 40년 동안 하고 있으며, 세무법인 내일의 대표로 있다. 그동안 대학에서 강의도 오래 하였고 주식회사 유니온의 사외이사도 맡고 있다.


그는 일간 경제지에 “창업과 세금"에 대해 3개월간 투고를 했으며, 이를 책으로 엮어 출판도 했다. 세법 해설서도 약 40여편 집필을 했다. 그러나 고 세무사는 그 책들은 본인의 생각이나 느낌이 아니고, 2~3년만 지나면 세법의 개정으로 책꽂이에서 빼내야 하는 책이 된 것에 대하여 항상 마음아파 했다. 세월이 지나도 볼 수 있는 책을 쓰고 싶어서 5년 전부터 수필을 열심히 배우고 써 왔다. 그러나 문학적인 소질이 많지 않고, 또 그의 인생이 대단하거나 크게 내 놓을 만한 것도 아니라는 이유로 출판을 몹시 망설이 다가 주위사람들의 권유에 힘을 얻어 이번에 수필집을 출판했다.


이 수필은 작가가 직접 체험한 이야기이며, 참회록이기에 긴 여행을 다녀온 사람이 벗들이나 이웃에게 그동안 보고 느낀 경험담을 이야기 해주는 것과도 같아 가볍게 읽기에 좋은 내용이다.


기성세대들에게는 청소년시절 본인의 지나간 과거를 되돌아보는 것 같아 향수를 느낄 수 있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젊은 사람들은 이 글을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경험을 배울 수도 있으며, 의기소침할 때 마음을 다시 잡을 수 있는 좋은 지침서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자서적으로도 구독이 가능하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刊, 값 20,000원>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