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회 안영균 상근부회장, 세계회계사연맹 이사에 선임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9-11-14 08:35: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최중경)는 안영균 상근연구부회장(사진)이 지난 13일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세계회계사연맹(IFAC: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ccountants) 대표자 회의(Council meeting)에서 세계회계사연맹 이사(Board)로 선출되었다고 14일 밝혔다. 임기는 3년이다. 

 
최중경 회장은 “주인기 세계회계사연맹 회장에 이어 한국인으로 두 번째 동 연맹 이사에 진출한 경사”라며“우리 공인회계사의 실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 이번 일을 발판으로 한국이 회계 분야에서 국제적 이슈를 주도해 나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세계회계사연맹(IFAC)은 전 세계 3백만명의 회계사를 대표하는 국제기구로 130여개국 170여개 회계전문가단체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동 연맹은 국제감사인증기준, 국제윤리기준 등 회계감사 분야에 큰 영향을 미치는 기준의 제정을 지원하고 있다.


안영균 부회장은 삼일회계법인과 PwC 토론토 오피스 등에서 30여 년 동안 회계감사 경력을 쌓아 온 회계전문가다. 2014년부터 한국공인회계사회 상근연구부회장으로 재직하면서 회계, 감사, 세무 분야 연구를 총괄하고 있다. 국제활동으로는 아시아태평양회계사연맹(CAPA: Confederation of Asia Pacific Accountants) 이사로 재직하였으며, 2015년 CAPA 서울 총회를 총괄 지휘하여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또한 2014년 한국 최초로 국제 회계 관련 기준 제정 기구인 세계회계교육기준위원회(International Accounting Education Standards Board)위원으로 선임(임기 5년)되어 활동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