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사회 발간 『세계가 놀란 개성회계의 비밀』…2019 “세종도서 교양부문”에 선정

회계 관련 도서로는 유일하게 선정-내년 초 전국 공공도서관에 보급 예정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19-12-02 08:45: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최근 발표된‘2019 세종도서 교양 부문(사회과학 세부 분야)’에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최중경)가 2018년 11월 기획·발간한『세계가 놀란 개성회계의 비밀』이 회계 관련 도서로는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내년 초 전국 공공도서관에 보급될 예정이다.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최중경)는 고려 개성상인의 복식부기가 서양보다 200년 앞선 우리나라 회계유산의 우수성을 부각하고, 회계의 대중화 차원에서 이 책을 발간한 바 있다.


‘세종도서’는 국민 독서율을 높이기 위해 우수한 양질의 도서를 선정하여 보급하는 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해 매년 세종도서를 선정하고 있다.


한국출판문화진흥원은 지난 11월 25일 10개 분야 550종의 도서를 2019년 교양부문 세종도서로 선정하고 발표했다. 이번 선정은 2018년 7월 1일부터 2019년 6월 30일까지 출간된 도서를 대상으로 접수된 10개 세부 분야 8,112종의 도서를 3단계에 걸쳐 엄격하게 심사해 이뤄졌다.


한국공인회계사회 최중경 회장은 “그동안 소홀히 다뤄왔던 회계역사를 바로 세우는 차원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개성회계를 통해 회계 자긍심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발간된 이 책자가 세종도서로 선정된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국공인회계사회는 경제전문가이자 산업전문가로서 보유한 지식을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