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따리상 악용 우려 외국인, 시내면세점 이용 어려워진다

관세청, 내달부터 국산품 부정구매 우려 막기위해 현장인도 제한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8-08-21 08:5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관세청은 내달부터 항공권 예약을 자주 취소하거나, 장기간 출국하지 않으면서 시내면세점에서 빈번 또는 고액 구매하는 외국인에 대해서는 면세품 현장인도를 제한키로 했다.


 관세청은 그동안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편의와 국산품 판매촉진을 위해 외국인이 구매하는 국산면세품에 한해 시내면세점 매장에서 물품을 받도록 하는 현장인도를 허용해 왔으나 국내 거주 외국인 유학생 또는 보따리상이 시내면세점에서 구입한 국산품을 중국 등 해외로 밀반출하거나, 불법으로 국내에 유통시키는 등 현장인도 제도를 악용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국내 불법유통 사례를 보면, ▲B면세점 직원은 국내 화장품 판매업자와 공모해 중국인 명의로 샴푸(17억원 상당)를 시내면세점에서 구매한 후 국내로 불법 유출했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시내면세점 구매 내역과 현장인도 받은 외국인의 출국 여부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면세품이 국내에서 불법으로 유통되지 않도록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