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10월 부가세 예정신고…경영애로 사업자 적극 지원

납부기한 연장, 환급금 조기 지급 등 세정지원 적극 실시
개인 일반과세자 232만명 고지서 기재세액 10월25일지 납부해야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8-10-11 12:00: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18년 제2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 대상인 법인사업자 88만 명은 10월 25일(목)까지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하며, 개인 일반과세자 232만 명은 고지서에 기재된 예정고지세액을 10월 25일(목)까지 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11일 올 제2기 부가가치세 예정신고에 즈음 신고안내를 통해, 최근 태풍.집중호우 피해, 구조조정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 대해 납부기한 연장 등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세청은 군산. 거제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고용위기지역, 고용재난지역, 특별재난지역에 소재하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납부기한을 최대 2년까지 연장하고 중소기업 등에 대해서는 환급금을 최대한 앞당겨 지급하여 자금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모든 법인사업자에게 잘못 신고하거나 실수하기 쉬운 사례 등 신고 시 유의할 사항과 성실신고 점검표를 제공하고, 9만 5천 개 법인사업자에게는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신고도움자료를 최대한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홈택스「신고도움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신고도움자료를 제공하고 신고편의를 확대하는 등 성실납세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사업자가 자발적으로 성실신고할 수 있도록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자료를 신고 전에 최대한 제공하는 한편, 불성실하게 신고한 사업자에 대해서는 신고 후 신고내용을 정밀하게 검토하여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부당환급 신청에 대해서는 ‘부당환급 검색 시스템’과 ‘전자세금계산서 조기경보시스템’ 등을 통해 실물거래 흐름을 정밀 분석하고 현장 확인을 적극 실시하는 등 끝까지 추적하여 탈루세금을 추징하고, 사기나 그 밖의 부정한 행위로 부가가치세를 환급.공제받은 경우에는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조세범처벌법 제3조(조세포탈 등)에 따르면  ①사기나 그 밖의 부정한 행위로 조세를 포탈하거나 조세의 환급.공제를 받은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포탈세액, 환급.공제받은 세액의 2배 이하에 상당하는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세청은 ‘성실신고가 최선의 절세’라는 인식을 가지고 성실하게 신고하여 주실 것을 사업자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