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조 회장-김재철 중부청장’ 원활한 국세행정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모색

유 회장, “세무사 상담전용 창구 부활 국세청과 세무사와의 유대관계 복원” 주문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1-11-16 14:24: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재철 중부청장(오른쪽)과 유영조 중부회장(왼쪽)이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유영조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은 15일 김재철 중부지방국세청을 예방하고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원활한 국세행정을 위한 세정업무 파트너로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김재철 중부청장은유영조 회장님 외 임원진들을 만나 뵙게 되어 반갑다, “세무사님들이 국회 앞 1인 시위부터 고생하며 노력해왔던 세무사법 개정이 통과 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세무사법이 통과되어 업계가 정상화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전했다.

  


 김 청장은 오늘 이 자리는 납세자와 세무대리인의 애로와 고충을 청취하고 실질적인 세정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므로 소중한 의견을 국세행정에 적극 반영하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소규모자 영업자 등에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납부 기한을 3개월 직권연장하여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종합부동산세 고지 및 과세자료 제출 제도변경에 대해 안내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유영조 중부회장
이어 유영조 회장은 김재철 청장님, 이동운 국장님, 그리고 직원분들이 음과 양으로 도와주신 덕분에 이번 세무사법 개정이 통과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이번 세무사법 개정을 계기로 중부회 만큼은 명의 대여자가 발을 붙일 수 없도록 중부회만의 강한 문화를 만들어 업무정화조사를 강화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세금은 세무사라는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어주고자 그 일환으로 세무사 상담전용 창구를 부활시켜 국세청과 세무사와의 유대관계를 복원시켜놓는 것이 중요하니 적극 검토 해달라고 요청했다. 

 

, 유 회장은성실신고를 위해 세무사와 납세자간의 유기적인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듯이 과세관청과 세무대리인의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세무대리인들은 과세당국의 세정지원 방향에 따라 책임의식을 갖고 세정 협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길용 소득재산과장, 천혜영 부회장, 이중건 부회장, 김재철 청장, 유영조 회장, 최영우 총무이사, 이동운 성실납세지원국장.

 

이날 중부지방회에서 유영조 회장을 비롯한 이중건 부회장, 천혜영 부회장, 최영우 총무이사가, 중부청에서는 김재철 청장, 이동운 성실납세지원국장, 이길용 소득세재산과장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