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2021년 과장급 정기인사 실시

편집국 | news@joseplus.com | 입력 2021-03-04 18:39: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획재정부는 3.5. 전체 117개 과장 직위 중 56개를 교체하는 과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정기인사는 코로나19 대응, 고용 유지, 민생안정 등 우리경제의 당면 현안을 극복하고 전문성 있는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인사의 주요 특징

첫째, 업무 성과와 전문성이 뛰어난 유능한 인재를 발탁하고자 개인의 역량, 기여도, 경력 등을 종합 고려하여 직위별 최적임자를 선발·배치함

* 복지예산과장 장윤정(43), 고용환경예산과장 장보영(43), 국제금융과장 김동익(43), 조세분석과장 최영전(44), 법사예산과장 박호성(44

 

둘째, 작년과 같이 외부 파견이 확정된 주무과장 외에는 현재 직위를 유지함으로써 업무 연속성 및 조직운영의 안정성을 도모함

- 나머지 주무과장들의 외부 파견 등 인사소요 발생시, 관련 후속 인사를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임.

 

셋째, 45~46회의 과장 진입을 확대하고 신설 부서 및 주요 직위에 젊고 유능한 인재를 발탁하여 조직의 활력을 제고함

 

* 이지원 재정건전성과장(45), 김준철 민간투자정책과장(46), 나윤정 인구경제과장(46), 손창범 계약정책과장(46), 김태정 신국제조세규범과장(46)

 

넷째, 여성과장의 신규 진입을 대폭 확대하여 과장 직위 중 12.8%(15)을 여성*으로, 11.9%(14)7급 공채 출신 과장**으로 구성함으로써 균형인사를 한층 강화함

* 현행 12변경 15, <신규> 이지원 재정건전성과장 등 4

** 현행 12변경 14, <신규> 임헌정 재정정보과장 등 2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