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2019년 국세통계 2차 조기공개

총 86개의 통계 항목 국세통계 누리집 등에서 공개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19-11-08 12:00: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8, 2019년 국세통계연보를 발간(12)하기 앞서 국민들이 필요한 통계를 신속히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 71차 조기공개에 이어 2차로 86개 국세통계 항목을 공개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8년 고액체납자 재산 추적조사 실적은 18.8천억 원.

’18년 국세청 공무원 1인당 세수는 146(’17년 대비 9.3%)이고, 세수 100원을 걷기 위한 징세비는 0.58(6.5%)이다.

 

고액체납자 재산 추적조사를 통한 징수채권확보 실적은 18.8천억(현금 징수 9.9천억, 재산 압류 등 8.9천억)이며, 국세체납자에 대한 은닉재산 신고는 572(46.3%) 접수되었고, 관련 포상금 지급 실적은 22건에 8.1원이다.

 

18년 창업 (벤처)중소기업 세액감면 신고 법인은 7.5천 개.

’18년 법인세 신고 중소기업은 63.8(수입금액 100원 초과 중소기업은 3.3)이며, 제조업 비중이 가장 높다.

창업 (벤처)중소기업 세액감면을 신고한 중소기업 수는 7,548, 관련 신청세액은 2,010원이다.

주요 세목 전자신고 비율이 100%에 근접.

전자세금계산서 발급액은 3,226원으로 제조업 비중이 가장 높고, 현금영수증 발급액은 117원으로 소매업 비중이 가장 높다.

법인세, 종합소득세 등 전자신고 비율(99.2%, 97.3%)과 연말정산 간소화 시스템 이용자 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

 

국세청은 국세행정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고 조세정책 수립 및 연구를 지원하고자 매년 12월에 국세통계연보를 발간하고 있으며, 국세통계연보 발간 전 생산 가능한 통계는 보다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연 2회에 걸쳐 조기에 공개하고 있다.

 

국세청은 지난 7월에 1차로 84개 통계 항목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에 2차로 86개 통계 항목을 공개했다.

 

올해 2차 조기공개 대상 통계는 지난해(81)보다 5개 증가한 것이며, 전체 국세통계(’18년 기준 490)17.6%에 해당한다.

 

분야별로는 법인세(20), 부가가치세(16), 소비제세(11), 전자세원(8), 국제조세(8), 총괄·징수(5), 세무조사(5), 상속·증여세(4), 기타(9)로 구성되어 있다.

    

조기공개된 국세통계표는 국세통계 누리집, 국세청 누리집 및 국가통계포털(KOSIS)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