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100만 가구에 2020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 신청 안내

근로소득 있는 가구 세무서 방문하지 말고 3.15.까지 신청(☎1544-994
신청한 장려금은 심사 거쳐 6월 말에 지급할 예정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1-03-02 12:00: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세청은 2020년 하반기에 근로소득이 있는 100만 저소득 가구에게 근로장려금 신청 안내문(65세이상:우편,65세미만:모바일)을 발송했다.

  

신청기간은 3월 1일부터 15일까지 이며, 신청한 장려금은 심사를 거쳐 6월 말에 지급할 예정이다. 3월 15일까지 신청하지 못한 가구는 금년 5월 근로장려금 정기 신청기간(5.1.~31.)에 신청할 수 있다.

 

장려금은 ARS전화, 손택스, 홈택스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고, 65세 이상.장애인 등은 장려금 상담센터나 세무서로 전화하여 신청도움을 받을 수 있다.<①ARS전화: 1544-9944로 전화하여 음성안내에 따라 신청②손택스: 스마트폰에 ‘손택스앱’ 다운로드하여 신청 ③홈택스: 인터넷(www.hometax.go.kr)에 접속하여 신청>

 

국세청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이번 신청기간에는 세무서 신청창구를 운영하지 않는다. 

 

궁금한 사항은 장려금상담센터(1566-3636).세무서.국세상담센터(126)로 문의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신청 시 유의 사항

신청자격 충족 여부는 본인이 확인

안내문은 장려금을 지급받을 가능성이 높은 가구에게 신청 편의를 위해 제공하는 것으로, 신청자격 충족 여부는 본인 스스로 확인하고 신청해야 한다.

신청금액과 실제 지급되는 금액이 다른 경우도 있음

신청금액은 국세청이 보유하고 있는 자료를 반영하여 계산한 것으로신청인의 실제 가구.소득.재산 현황에 따라 지급액과 차이가 나거나 지급되지 않을 수 있다.

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의심되면 즉시 신고

국세청, 세무서, 장려금 상담센터 직원은 장려금 신청과 관련하여 입금을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

금융사기가 의심되면 세무서나 경찰청(112), 한국인터넷진흥원(118), 금융감독원(1332)에 즉시 신고하시기 바람.

 

전년(209월 반기신청)과 달라진 내용

 

 

 

 

세무서를 방문 않고도 집에서 쉽게 신청할 수 있는 환경 제공

(따라하기쉬운안내문) 세무서 방문 없이 ARS로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문에 ARS 신청절차를 도식화하여 수록

 

(ARS 신청방법 개선) 주민등록번호 입력 시, 기 신청 여부를 자동 조회하여 미/기신청자를 구분.안내하고, 신청단계도 단축*

* (기존)주민등록번호입력안내멘트(신청1,변경3)1선택개별인증번호입력

 (개선)주민등록번호입력 개별인증번호입력

20.9월 신청자의 53.2%ARS로 신청(손택스 22.5%, 홈택스 14.5%, 신청도움 등 9.8%)

 

(장려금 상담센터 인력 확대) 작년 반기 신청기간에 지방청별로 10명씩 총 70명을 운영, 금번에는 총 140명이 상담서비스 제공

 

(신청창구미운영)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신청창구는 운영하지 않고, 신청안내문에도 그 내용을 수록

-신청에 어려움 없도록 쉬운 안내문 제공, ARS 신청방법 간소화, 상담센터 인력 확대, 세무서 방문 시 간편 신청방법 리플릿 제공

-65세 이상 어르신께는 방문자제 안내문자 추가 발송(3.2)

 

신청도움서비스 본격 운영

(신청도움서비스) ARS, 홈택스, 손택스로 신청하기 어려운 고령자·장애인이 장려금상담센터(1566-3636) 또는 세무서로 전화하면, 인적사항을 확인하여 장려금 신청도움을 드림

*신청완료 후 즉시 접수 문자 발송

*’20.12월 신청인이 동의한 경우 직권으로 신청할 수 있다는 조항을 조특법에 신설 (작년 5,9월에는 코로나 상황에서 적극행정 차원으로 운영)

 

(방문신청자에게신청도움서비스제공)작년에 세무서를 방문하여 신청한 가구 중, 금번 안내대상 가구를 추출하여(8천명), 세무서 직원이 먼저 전화하여 신청도움서비스 제공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