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준 의원 "역대급 세수 추계 오차, 주원인은 실패한 부동산 정책!"

당초 기재부 예상보다 부동산 관련 양도, 상증, 종부세 2배 가까이 더 걷혀!
"엉터리 부동산 정책이 주원인인데, 정부는 부동산시장 호조 및 경제 활성화 결과”라며 자화자찬
나홍선 기자 | hsna@joseplus.com | 입력 2022-01-20 10:24: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결국 세수 추계 오차는 부동산 정책 효과 오판 탓이미 자화자찬한 정부 이제는 애꿎은 공무원들 책임으로 돌려

 


국민의힘 부동산공시가격센터장 유경준 의원(사진)이 국세청으로 제출받은 세부 세목별 국세 수입 실적(2111월 기준)을 분석한 결과, 부동산 관련 세금이 초과 세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첨부자료 1. 2021년 국세 수입 실적(202111월 기준) 


구체적으로 2021년 세부 세목별 국세 수입 실적(11월 기준)을 보면 본예산 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은 보인 세금은양도소득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소득세의 202111월까지의 세수는 기재부가 예측했었던 169천억의 2배가 넘는 344천억원의 세수를 기록했다.

유경준 의원은 양도소득세의 경우 2020년 신고금액의 약 90% 정도가 부동산 관련 양도소득 금액인 것을 고려하면, 2021년에도 대부분이 부동산 양도소득으로 인한 세수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참고: 2020년 총 양도소득금액(예정신고 기준): 951446억원, 부동산 관련 양도소득 금액: 81732억원, 주식 등 기타자산 양도소득금액: 14713억원)

양도소득세 이외에도 증권거래세, 상속증여세의 세수도 본예산 대비 각각 1.9, 1.5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거래세의 경우는 20215861억원의 세수를 예측했지만 202111월까지 약 2배가 늘어난 94,999억원의 세수가 걷혔고, 상속증여세는 기존 세수 예측치인 9999억원보다 1.5배가 늘어난 14459억원의 세수가 걷혔다.

유 의원은 종합부동산세도 기존 기재부 예측 세수인 51,138억원보다 보다 약 3조 정도 증가한 86천억원이 걷힐 것으로 예측했다.

유 의원은 양도소득세, 상속증여세,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의 세수가 급증한 것은 결국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라며, “증권거래세도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해 집을 구매하지 못하니 주식에 자금이 몰린 것으로, 결국 부동산 정책 실패가 주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 의원은 역대급 세수 추계 오차의 주원인이 실패한 부동산 정책인 것이 분명한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세수 추계에 오차는 경제가 활성화된 결과라는 현실과 동떨어진 주장을 펼치고 있다, “법인세 증가도 결국은 코로나 위기를 잘 견뎌낸 우리나라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 덕분이지 정부의 정책 효과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유경준 의원은 홍남기 부총리의 초과 세수 문제에 대한 오락가락하는 태도도 비판했다실제로 기재부는 20216월간 재정동향을 발표하며 초과세수에 대해자산시장 호조, 기저효과 및 우발세수 등으로 양도소득세 등 세수가 전년도대비 증가하고 있다며 문제가 없다는 식의 주장을 한 바 있다.

하지만, 홍남기 부총리는 6개월이 지난 후 돌연 태도를 바꿔 지난 17기재부 세제실의 칸막이가 지나치게 높아 외부의견을 듣는 데 한계가 있다라며 세수추계의 실무부서인 세제실의 대수술을 예고했다.

이러한 홍 부총리의 태도 변화는 이재명 후보를 비롯하여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기재부의 세수추계 오차를 비판하며 추경편성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유경준 의원의 설명이다.

 

유경준 의원은세수추계에 있어 세제실은 말단직원에 불과하다. 홍남기 부총리의 결재를 거쳐 최종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를 통해 정부안이 결정된다며, 국회 상황 역시 민주당과 범여권이 2/3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야당의 역할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이에 유경준 의원은 대통령과 경제부총리가 사과를 해야 할 일을 되려 말단직원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유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무리한 추경 편성을 압박하자 부동산 정책의 실패에 가장 책임이 있는 부총리라는 자가 미래권력의 편에서 세제실 직원들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첨부자료 1. 2021년 국세 수입 실적(202111월 기준)

 (억원, %)

 

’21년 본예산

(국세청 소관)

’21년 본예산

(국세청 소관) 대비

세수 추계 오차

(비중, %)

’21.11(누계)

국세수입 실적

%

국세청 소관

2,731,028

3,146,960

115.2

415,932(100.0%)

[일반회계]

2,656,754

3,058,285

115.1

401,531(96.5%)

내 국 세

2,428,139

2,864,654

118.0

436,515(104.9%)

ㅇ 소 득 세

898,160

1,066,363

118.7

168,203(40.4%)

- 종 합 소 득 세

185,202

175,921

95.0

-9,281(-2.2%)

- 양 도 소 득 세

168,857

343,761

203.6

174,904(42.1%)

- 근 로 소 득 세

466,706

463,036

99.2

-3,670(-0.9%)

ㅇ 법 인 세

533,054

687,847

129.0

154,793(37.2%)

ㅇ 상 속 증 여 세

90,999

140,459

154.4

49,460(11.9%)

ㅇ 부 가 가 치 세

666,531

702,512

105.4

35,981(8.7%)

ㅇ 개 별 소 비 세

100,655

86,813

86.2

-13,842(-3.3%)

ㅇ 증 권 거 래 세

50,861

94,499

185.8

43,638(10.5%)

ㅇ 인 지 세

9,467

8,799

92.9

-668(-0.2%)

ㅇ 과 년 도 수 입

45,920

51,537

112.2

5,617(1.4%)

교통·에너지·환경세

156,903

155,807

99.3

-1,096(-0.3%)

교 육 세

53,066

48,858

92.1

-4,208(-1.0%)

종합부동산세

(2021년 전체 수입 추정치)

51,138

14,788

(추정치:85,681)

28.9

(167.5)

-36,350(-8.7%)

(34,543)

[특별회계]

74,274

88,675

119.4

14,401(3.5%)

주 세

32,492

25,825

79.5

-6,667(-1.6%)

농어촌특별세

41,782

62,850

150.4

21,068(5.1%)

종부세의 경우 12월부터 납부가 시작되는 것을 고려하면 202111월까지의 실적은 이전연도 종부세의 분납, 체납금액임.


이에 2020년도 종부세분 분납세액과 2021년도 종부세분 분납세액이 비슷한 수준임을 감안한다면(2020년 분납세액:8964억원, 2021년도 분납세액:8228억원), 2021년도 고지금액에서 2021년도 11월까지의 금액(2020년도 분납, 체납금액) 수준의 금액이 제외될 것으로 예상되어, 2021년 종부세 전체 수입은 2021년 종부세 고지금액을 그대로 적용함.

[저작권자ⓒ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나홍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카드뉴스CARD NEWS